팁모음희한한 > 질문답변

본문 바로가기


팁모음희한한

bssmbowtg97360 0
2,400 20-01-10 20:04

본문

255A5743571997DA11F57A
알몸 에이프런에 못박혀 있었다. 글래머의 미녀가 그런 귀여운 에이프런으로 다. 스르르... 긴 다리를 미끄러지게 하며 한쪽 다리씩 빼냈다. 아랫배의 수 SM웹툰 굉장해, 밀크를 삼켰을 뿐인데 이렇게 되어있다니... 백합웹툰 헤헤, 비좁은데, 누나의 몸속이...? 아직 다 안들어갔어. BL웹툰추천 시로오의 손가락이 쑤욱쑤욱 엄마와 딸의 질을 꿰뚫어 갔다. 두사람의 그 곳 스치고 간질이고 어루만지며, 할퀴고 부수고 무너뜨린다. 나뭇가지를 흔들어 새움을 틔우고 입 다문 꽃봉오리를 벙그러 놓는다. 여인의 비단 스카프를 훔치고 노인의 낡은 중절모를 벗긴다. 그러고도 모른 착 시치미를 뗀다. 바람이 없다면 바다는 밤새 뒤척이지 않고 들판도 들썩니지 않을 것이다. 늦가을 늪지의 수런거림과 표표한 깃발의 춤사위도 구경하기 힘들 것이다. 물결치는 모리밭이랑에서, 밀려오는 파도의 끝자락에서, 우리는 달리는 자만이 거느릴 수 있는 바람의 푸른 길 길기를 본다. 로맨스만화책추천 그래서 숨탄것들은 사계절을 지켜봐야 그의 모습을 제대로 안다고 했던가. 사람도 마찬가지일 성싶다. 생면부지인 사람의 속내를 어찌 첫 대면에 알 수 있으랴. 수십 년간 곁에 둔 사람의 마음도 제대로 읽지 못하는데 말이다. 그러니 여름 한 철 본 나무의 생애를 어찌 안다고 보았다고 말할 수 있던가. 시이고, 너저분한 골목길 옆 시커먼 도랑을 쓸어가는 세찬 빗줄기가 일본순정만화 낭창거리는 아라리가락처럼 길은 내륙으로, 내륙으로 달린다. 바람을 데리고 재를 넘고, 달빛과 더불어 물을 건넌다. 사람이 없어도 빈들을 씽씽 잘 건너는 길도 가끔 가끔 외로움을 탄다. 옆구리에 산을 끼고 발치 아래 강을 끼고 도란도란 속살거리다 속정이 들어버린 물을 꿰차고 대처까지 줄행랑을 치기도 한다. 경사진 곳에서는 여울물처럼 쏴아, 소리를 지르듯 내달리다가 평지에서는 느긋이 숨을 고르는 여유도, 바위를 만나면 피해가고 마을을 만나면 돌아가는 지혜도 물에게서 배운 것이다. 물이란 첫사랑처럼 순하기만 한 것은 아니어서 나란히 누울 때는 다소곳해도 저를 버리고 도망치려하면 일쑤 앙탈을 부리곤 한다. 평시에는 나붓이 엎디어 기던 길이 뱃구레 밑에 숨겨둔 다리를 치켜세우고 넉장거리로 퍼질러 누운 물을 과단성 있게 뛰어 넘는 때도 이 때다. 그런 때의 길은 전설의 괴물 모켈레므벰베나, 목이 긴 초식공룡 마멘키사우르스를 연상시킨다. 안개와 먹장구름, 풍우의 신을 불러와 길을 짓뭉개고 집어삼키거나, 토막 내어 숨통을 끊어놓기도 하는 물의 처절한 복수극도 저를 버리고 가신님에 대한 사무친 원한 때문이리라. 좋을 때는 좋아도 틀어지면 아니 만남과 못한 인연이 어디 길과 물 뿐인가. 중학교 때 같은 반에 특별한 친구가 있었다. 공부뿐 아니라 독서량이나 문학적 재능, 예술적 소질까지 탁월한 ‘별종’이었다. 어쩌면 우리의 기를 죽이기 위해 이 세상에 온 친구가 아닐까 싶을 정도였다.
{# sns_bs}
댓글목록

육화원 통합사무실 인천광역시 남동구 남동대로 215번길 30. 인천 종합비즈니스센터 1012호 TEL. 032-821-0626
(주)이푸드 인천광역시 남동구 남동서로 144번길 34 TEL.032.821.0626
농업회사법인육화원(주) 인천광역시 남동구 논현고잔로 128번길 68-19 TEL.032.441.8801
Copyright 2015 © YUKHWAWON Corp. All rights reserved.